빌노트의 노트

아이폰6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케이스(iPhone6 ARASO New Face Bumper Case) & 젤리케이스 사용후기 본문

IT리뷰

아이폰6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케이스(iPhone6 ARASO New Face Bumper Case) & 젤리케이스 사용후기

빌노트 2014. 12. 16. 22:43

아이폰4S까지는 스마트폰 바디가 정말 튼튼해서(또는 무겁지만 예뻐서) 아이폰에 케이스를 씌우는 행위는 잡스를 향한 배신이라고 여겨지던 때가 있었으나, 어느 순간 아이폰도 케이스를 안 쓰면 불안한 제품들로 변모해 버렸습니다. 그래서 이번 아이폰6에서도 케이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총 2개의 케이스가 있는데, 이름을 알 수 없는 젤리케이스와 이번에 소개할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 케이스(ARASO New Face Bumper Case)가 그것입니다.

 

아이폰6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 케이스 리뷰

아무리 생각해도 이렇게 예쁜 아이폰에 케이스를 씌우는 것은 몹쓸짓인 것 같습니다. 그래도 크게 손상되는 것보다는 케이스를 사용하는 것이 낫겠지요 .

 

아이폰6 케이스, iPhone6 Case,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 케이스, iPhone6, ARASO New Face Bumper, 아이폰6 케이스 사용 후기, 범퍼 케이스 사용후기,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 케이스 리뷰, 아이폰6 범퍼 케이스

아이폰6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 케이스 (iPhone6 ARASO New Face Bumper Case) 입니다. 만원도 안하는 초 저렴한 케이스이지만 외관은 그럴싸합니다.

 

아이폰6 케이스, iPhone6 Case,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 케이스, iPhone6, ARASO New Face Bumper, 아이폰6 케이스 사용 후기, 범퍼 케이스 사용후기,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 케이스 리뷰, 아이폰6 범퍼 케이스

알록달록한 색상보다 화이트 블랙 색상이 가장 깔끔하고 좋은 것 같습니다.

 

아이폰6 케이스, iPhone6 Case,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 케이스, iPhone6, ARASO New Face Bumper, 아이폰6 케이스 사용 후기, 범퍼 케이스 사용후기,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 케이스 리뷰, 아이폰6 범퍼 케이스

내부에는 신용카드(교통카드) 하나 들어갈 공간이 있습니다.

 

아이폰6 케이스, iPhone6 Case,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 케이스, iPhone6, ARASO New Face Bumper, 아이폰6 케이스 사용 후기, 범퍼 케이스 사용후기,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 케이스 리뷰, 아이폰6 범퍼 케이스

아이폰6 케이스, iPhone6 Case,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 케이스, iPhone6, ARASO New Face Bumper, 아이폰6 케이스 사용 후기, 범퍼 케이스 사용후기,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 케이스 리뷰, 아이폰6 범퍼 케이스

아이폰6에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 케이스를 장착했습니다. 이건 앞면

 

아이폰6 케이스, iPhone6 Case,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 케이스, iPhone6, ARASO New Face Bumper, 아이폰6 케이스 사용 후기, 범퍼 케이스 사용후기,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 케이스 리뷰, 아이폰6 범퍼 케이스

이건 뒷면

 

전원버튼 부분

 

여기는 소리 조절 부분

저렴한 가격에 이정도 외관이면 훌륭하다고 생각했는데... 역시 하나 걸려들었습니다. 바로 버튼을 눌리는 부분인데 눌러도 소리가 나질 않는군요. 딸깍 딸깍 소리가 나야 버튼이 제대로 눌러졌는지 알 수가 있는데, 이건 그것이 불가능하다는 소리죠. 비싼 케이스와 싼 케이스의 차이를 확실히 알 수 있었습니다. (제가 받은 제품만 불량일 수도 있으니 전부 싸잡아서 생각하지는 말아야겠습니다.)

 

아이폰6 케이스, iPhone6 Case,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 케이스, iPhone6, ARASO New Face Bumper, 아이폰6 케이스 사용 후기, 범퍼 케이스 사용후기,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 케이스 리뷰, 아이폰6 범퍼 케이스

카메라 부분

 

이어폰, (데이터 전송, 충전)케이블 연결부, 스피커

 

케이스가 너무 깊어서 손톱이 없는 사람은 진동 전환 스위치도 작동하기가 힘든 구조입니다.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 케이스는 전체적으로 마감 처리가 조금 아쉽습니다.

 

케이스의 컬러를 쉽게 교체할 수 있다고 합니다.

 

아라소 뉴페이스 범퍼 케이스로 아이폰을 튼튼하게 감쌀지는 몰라도 아이폰의 외관, 크기 등 희생해야 할 것이 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 하긴 이건 이 케이스만의 문제만는 아니지요.

 

아무리 생각해도 애플에서 만든 비싼 아이폰6 정품 케이스를 구입하지 않는 이상(아이폰5S 때는 정품 케이스를 사용했었는데 진짜 좋더군요. 돈값 합니다.), 아이폰에는 저렴한(혹은 비싼) 젤리타입의 케이스가 진리인 것 같습니다. 가격은 둘째치고 아이폰의 외관을 그대로 살릴 수 있는 것이 최대의 장점인 것 같습니다. KT 스펀지 제로 플랜으로 구입해서 18개월 있다가 반납할 건데 정품 케이스 사는 건 좀 아깝고, 그냥 집에 있는 케이스 2개를 번갈아 씌우며 버텨야겠습니다.

 

 


18 Comments
댓글쓰기 폼